Your search results

융자

중국발 세계경제 먹구름…미 금리인상 늦출듯

Author
관리자
Date
2016-01-08 12:00
Views
602
지난해 말 ‘제로금리’를 벗어난 미국 기준금리가 길게는 오는 6월 상반기까지도 옆걸음을 걸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새해 초부터 세계 경제에 먹구름을 몰고 온 중국 경제동향 때문이다.

7일 CNBC는 시카고상품거래소(CME) 그룹이 미국 국채선물 가격 동향을 바탕으로 다음 번 미국 금리인상 시점이 오는 6월까지 늦춰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CNBC는 오는 6월 기준금리가 추가 인상될 확률이 65%로 계산되며 처음으로 50%를 넘었고, 반면 오는 3월 금리인상 확률은 44%로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블룸버그 뉴스는 금융시장 전문가 설문조사를 통해 오는 4월 이전에 기준금리가 오를 확률을 계산한 결과 43%에 그치며 이전 조사 때의 52%보다 낮아졌다고 전했다.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가 올해 미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지난해의 2.1%보다 높아진 2.3∼2.5%로 전망하는 등 미국 경제회복이 이어질 것이 확실시되는 데도, 금융시장에서 미국 금리인상 시점이 늦춰질 것으로 보는 이유는 다름 아닌 불안한 중국 경제이다.

중국 증시는 7일 7.32% 폭락사태가 벌어지며 개장한 지 29분 만에 거래가 중단됐다. 지난 4일에도 중국 증시는 7% 가까이 하락했고, 그 배경에는 지정학적 우려보다 중국 경제 자체에 대한 우려가 더 크게 작용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었다. FRB가 금융위기 이후 첫 기준금리 인상을 지난해 9월이 아닌 12월로 잡은 배경에도 중국 경제의 불안이 있었다. 지난해 8월 중국은 위안화 평가절하 폭을 키우며 세계 금융시장을 요동치게 만들었다.

지난해 금리인상 이후 미국에서는 FRB가 분기마다 1번씩 추가로 기준금리를 올릴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었지만, 중국 발 불안감이 다시 고조되면서 FRB가 몇 번 더 금리를 올릴지 또한 불확실하게 될 전망이다.

FRB는 전날 공개한 지난해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 회의록에서 “특정한 금리인상 경로를 따를 것이라는 인상을 주지 말아야 할 필요성”을 강조했다. FRB 고위관리들 역시 잇따라 ‘정해진 금리인상 경로’가 없음을 강조했다.

제프리 래커 리치먼드 연방준비은행장은 이날 강연을 통해 “더 급격한 기준금리 인상 경로의 채택도 가능하다”며 금리 인상이 올해 4번 이상 이뤄질 수도 있음을 내비쳤다.
  • 워싱턴주 부동산 경영전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