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r search results

융자

금리인상 점진적… 정해진 경로 없다

Author
관리자
Date
2016-01-07 10:30
Views
866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통화정책 결정권자들은 지난해 12월 기준금리를 올릴 때 앞으로 “당분간 점진적으로 금리를 올려야 한다”는 점에대해 공감대를 형성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또 FRB가 미리 정해진 계획대로 금리를 올릴 것이라는 인식을 줘서는 안 되며, 시장상황의 변동에 따라 통화정책을 펴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FRB는 6일 이같은 내용의 지난해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 회의록을 공개했다.

당시 회의에서 FRB의 통화정책 결정기구인 FOMC는 0∼0.25%였던 기준금리를 0.25∼0.5%로 높이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미국은 7년 만에 ‘제로금리’ 시대를 마감했다.

FRB가 공개한 회의록에는 “목표금리(기준금리)를 처음 올린 뒤에도 통화정책의 입장은 시장 순응적이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위원들은 “통화정책을 시장상황의변동에 따라 조정해야 하고, 특정한금리인상 경로에 따를 것이라는 인상을 주지 말아야 할 필요성”을 강조했다. 금리인상 결정과정에서 FOMC 위원들은 “개인과 기업의 소비지출이 견조함”을 확인했지만, 일부 위원들은 금리인상의 근거가 될 물가상승 전망이 “상당한 위험”을 안고 있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FOMC 위원들은 앞으로 “연방기금 금리를 점진적으로만 올릴 수 있는 경제여건”을 예상했으며, “위원회(FOMC)가 실제 물가상승 추이를 예의 주시하겠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현재 금융시장에서는 FRB가 올한 해 동안 기준금리를 1%포인트가량 더 올릴 것이라는 전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일부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여전히 탄력을 받지 못하는 미국 경제의 성장이나 좀처럼 목표치인 2%에 접근하지 않는 물가상승률 때문에 금리인상 횟수가 3회 이하일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지만, 스탠리 피셔 연준 부의장은 이날 CNBC에 출연해 그런 기대 수준이 “너무낮다”고 언급했다.

미국 기준금리의 향후 인상 폭이나 속도는 신흥국에서 급격한 자본 유출을 야기하는 등의 충격을 유발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주목받고 있다.

  • 워싱턴주 부동산 경영전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