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r search results

경제뉴스

카드빚 1조달러 육박 ‘금융위기 수준’

Author
관리자
Date
2016-05-25 10:58
Views
583


▶ 미국인 3월 9,520억달러


▶ 은행들 무분별 발급 탓




미국인들의 신용카드 빚이 다시 글로벌 금융위기 이전 수준을 넘보고 있다.

월스트릿 저널(WSJ)은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 자료를 인용해 3월 말 현재 미국에서 미결제된 신용카드 잔액은 9,520억달러에 이르렀다고 20일 보도했다.

이는 1년 전보다 6% 늘어난 것이며, 2009년 8월 이후 가장 많은 것이다. 또 글로벌 금융위기가 발발하기 직전인 2008년 7월에 기록했던 사상 최고액(1조200억달러)에도 근접했다.

S&P 다우존스지수 위원회 의장인 데이빗 블리처는 “신용카드 빚이 1조달러에 이르는 것을 올해 안에 볼 수 있을 것” 이라고 전망했다.

미국인의 신용카드 빚이 늘어난 것은 은행들이 수익성 높은 신용카드 사업에 집중하는 것이 우선 이유로 꼽힌다. 저금리 때문에 전통적인 대출사업으로는 돈을 벌기 어려워진 은행들이 앞 다퉈 신용카드 사업을 강화하는 것이다.

특히 이전에는 카드 발급을 꺼렸던 서브프라임 신용도의 소비자에게도 공격적으로 카드를 발급하고 있다.

지난해 서브프라임 신용도의 소비자에게 발급된 카드는 전년보다 25% 늘어난 1,060만개로 2007년 이후 가장 많았다고 신용평가 조사업체 에퀴팩스는 전했다.

지난해 발급된 총 신용카드는 1억400만개로 전년보다 6.5%,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였던 2010년보다 47% 각각 증가했다. 소비자들이 신용카드 결제에 대해 느끼는 부담이 줄어든 것도 신용카드 빚이 늘어난 이유 중 하나로 분석됐다.

  • 워싱턴주 부동산 경영전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