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r search results

경제뉴스

금리인상은 언제쯤… 옐런 의장 ‘침묵’

Author
관리자
Date
2016-06-09 11:03
Views
721

▶ 고용지표 쇼크 후폭풍, 인상시기 9월 연기 전망





오는 14~15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두고 6일 재닛 옐런(사진)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이 내놓은 발언으로 6월 기준금리인상은 없을 것이라는 관측이 기정사실로 됐다.

7월 인상 가능성 역시 낮으며 9월에야 금리가 오를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 시장의 분석이라고 블룸버그와 월스트릿 저널 등이 이날 보도했다.

옐런 의장은 이날 필라델피아에서 한 강연에서 미국 5월 고용동향에 대해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국민투표 등 불확실성에 대해서도 우려했다.

앞서 지난달 27일 그는 금리인상이 “앞으로 몇 개월 안에" 있을 것으로 예상하면서 6월 또는 7월 인상설에 힘을 실어준 바 있다. 하지만 이날 발언에서는 금리인상 일정과 관련한언급을 하지 않은 채 신중한 태도를 보여줬다.

이 때문에 6월은 물론 7월 인상에 대해서도 회의적인 견해가 많아졌다.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10일 전만 해도 시장은 6월의 금리인상 가능성이 3분의 1 이라고봤다. 하지만 이날에는 50분의 1로 떨어졌다.

선물거래로 본 7월의 금리인상 가능성 역시 충격적인 5월 고용 보고서가 나오기 전의55%에서 25%로 떨어졌다.

지난 3일 발표된 5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미국에서 새로 늘어난 일자리는 3만8,000개에 그쳤다.

이는 4월의 12만3,000개보다 적으며 전망치(16만개)에 현저히 못 미친다.

5월 고용 보고서를 비롯해 투자부진, 글로벌 리스크, 미약한 인플레이션 기대 등 옐런이 제기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는 몇 주가 아니라 몇 달이 걸릴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전 FRB 위원으로 LH 마이어 대표인 로렌스 마이어는 “금리의 정상화를 재개하는데 적절한 시기는 언제일까? 옐런이 오늘 말한 것은 ‘나는 모르겠다'였고 그것이 정답"이라면서 “정상화는 시간이 정해져 있지 않은개념"이라고 말했다.
  • 워싱턴주 부동산 경영전문인